FURTHER
PLACES WE LOVE: CHINA
매달리는 남자

로프 등의 안전장비 없이 암벽을 오르는 프리 솔로 등반가 알렉스 호놀드가 중국의 게투 계곡을 오른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높은 바위산을 바라보며 감탄할 때 알렉스 호놀드Alex Honnold는 그곳에 오르는 걸 상상한다. 그는 최초로 미국 요세미티 국립공원에 있는 높이 989m의 엘카피탄El Capitan 바위산을 로프 없이 오른 주인공이다. 그의 엘카피탄 등반을 담은 내셔널지오그래픽 다큐멘터리 <프리 솔로Free Solo>는 2018년 가을 미국에서 개봉해 주목을 받았다. 호놀드의 끝없는 열정은 중국 서남부 구이저우성에 있는 게투 계곡으로 이어진다.

“게투 계곡은 장거리 등반에서 가장 힘든 루트 중 하나입니다. 어려운 일에 도전했다는 사실이 뿌듯해요.” 운 좋은 등반가가 아니라 위대한 등반가가 되고 싶다는 그는 프리 솔로 등반가를 꿈꾸는 이들에게 이렇게 조언한다.

“그냥 밖으로 나가세요. 그리고 모험을 즐기세요!”

글. 편집부
사진. JIMMY CHIN
2019년 02월호
RELATED
TRAVEL WITH PASSION AND PURP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