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FEATURE
WANDERING THE WORLD
나만의 스웨그: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글래스고는 스코틀랜드에서 가장 큰 도시다. 15세기부터 클라이드강 유역을 중심으로 조선업과 무역업이 번성했으나 1980년대 이후에 쇠퇴했다. 이제 글래스고는 산업도시에서 문화도시로 변화하고 있다.

바로 음악 덕분이다. 부캐넌 스트리트Buchanan Street에서 백파이프로 최신곡을 연주하는 버스킹, 킹투츠와와헛King Tut’s Wah Wah Hut 등 유명한 클럽에서 사랑 노래를 부르는 뮤지션 등 글래스고의 음악 신은 다양하다.

글. 킴벌리 로바토KIMBERLEY LOVATO
사진. MATTEO CARASSALE/SIME/ESTOCK, JIM RICHARDSON/NATIONAL GEOGRAPHIC CREATIVE
2018년 12월호
RELATED
TRAVEL WITH PASSION AND PURPOSE